서울대 물리학부 박영우 교수팀, 나노 플라스틱 섬유서 ‘자기저항 0’ 현상 첫 발견 기사의 사진

서울대 물리학부 박영우 교수팀이 나노 크기의 플라스틱 섬유에 자석을 가했을 때 자기저항이 영(0)이 되는 현상을 세계 최초로 발견했다고 교육과학기술부가 27일 밝혔다. 자기저항은 자기회로에서 전기저항력으로, 전기회로에서의 전기저항과 같은 것이다.

이번 연구 성과는 높은 자기장이 발생하는 자석을 과도한 전류가 흐를 때 망가지는 것을 방지하는 스위치에 활용함으로써 보다 안정적인 자기 부상열차의 개발과 나노 섬유를 이용한 새로운 고집적 자기 메모리 디스크 개발 등을 가능하게 할 전망이다. 또 가볍고 유연한 특성을 활용해 고효율·대용량의 2차전지, 플렉서블 태양전지, 전자종이(e-paper), 전자 섬유 개발 등에 응용 가능성을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연구결과는 영국 왕립화학회에서 발간하는 저명한 과학전문지인 ‘화학회 총설(Chemical Society Reviews)’ 최신호에 게재됐다.

민태원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