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오피니언 > 칼럼 > 그림이 있는 아침

[그림이 있는 아침] 자연의 소리

[그림이 있는 아침] 자연의 소리 기사의 사진

“순간순간 떠오르고 기억나는 것들을 모자이크 페인팅으로 형상화했다. 살아가면서 겪는 희로애락의 풍경을 투명한 색깔들로 아름답게 그려내고 싶다.”

박동인 展(7월 17일까지 서울 인사동 선화랑·02-734-0458)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