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민주 “영포회, MB정부 친위대 역할”


야당은 민간인 불법 사찰 의혹에 대한 배후 공세에 당력을 집중했다.

민주당 정세균 대표는 5일 “영포게이트의 배후와 몸통이 누구인지 확실히 밝혀야 할 책무가 민주당에 있다”고 밝혔다. 정 대표는 충남 천안에서 열린 최고위원-충남지역위원장 연석회의를 주재하고 “불법 사찰은 경악할 만한 권력의 횡포로, 청와대까지 연계된 것으로 나오고 있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전병헌 정책위의장은 “영포회 중심의 공직자들이 이명박 정부에서 사실상 친위대 역할을 해 온 것이라는 지적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조영택 의원은 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실에 대해 공안통치에 활용된 ‘별동대형 비선조직’이라고 주장했다.

민주당 ‘영포게이트 진상조사특위’는 국회에서 1차 회의를 갖고 대응책을 논의했다. 특위는 불법적 권력 남용의 배후를 밝히고 인사 특혜 의혹을 조사한다는 계획이다. 신건 특위위원장은 “권력 남용을 배후에서 지휘하고 보고받은 비선라인을 샅샅이 밝히고, 현 정부 출범 후 특정지역 출신들이 어떤 인사 특혜를 받고 있는지 조사해 인사난맥상을 바로잡을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은 총리실이 검찰에 수사 의뢰를 요청하며 실무진만 처벌하는 식의 ‘꼬리 자르기’를 시도할 것으로 보고, 배후를 계속 쟁점화할 방침이다. 노영민 대변인은 총리실 자체조사 결과에 대해 “배후와 몸통이 누구인지 밝혀내지 못했다”며 국정조사 필요성을 제기했다. 민주당 특위는 이르면 6일 국무총리실을 항의 방문하고 공직윤리지원관실의 타 정부기관 이첩문건 등 자료를 요구할 예정이다. 한편 민주당에는 영포회와 관련된 의혹 제보가 잇따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강주화 기자 rul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