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오피니언 > 칼럼 > 그림이 있는 아침

[그림이 있는 아침] 달의 꽃 기사의 사진

콩고와 우간다의 경계지역에 위치한 해발 5000m의 르웬조리 산맥은 ‘설원의 아프리카’다. 거대한 얼음과 깎아지른 절벽 사이에 피어난 꽃을 통해 자연의 숭고함을 배운다.

세바스티안 슈티제 展(31일까지 서울 소격동 선컨템포러리·02-720-5789)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