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겨 여왕’ 김연아(20) 선수와 ‘다이빙 영웅’ 새미 리(90) 박사가 세계적으로 한인의 명예를 드높인 ‘자랑스러운 한국인상’의 올해 수상자로 선정됐다. 이 상은 미주동포후원재단(이사장 홍명기)이 한인 동포에게 수여하고 있다.

재단은 제5회 자랑스러운 한국인상 시상식을 다음달 7일 오후 6시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윌셔 그랜드 호텔에서 개최한다고 7일 밝혔다.

재단은 김 선수가 밴쿠버 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부문에서 금메달을 따는 등 빙상 분야에서 탁월한 실력으로 한국인의 위상을 세계적으로 떨친 공로를 인정해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또 리 박사는 서던캘리포니아대(USC)에서 의학박사 학위를 따고 의사로 일하다 28세 때인 1948년 런던올림픽에 미국 대표로 출전해 남자다이빙 10m플랫폼에서 금메달을 땄고 4년 뒤 헬싱키올림픽에서 다시 우승한 바 있다. 하와이 사탕수수 이민자의 아들로 태어난 새미 리는 감독으로 다이빙스타 그레그 루가니스의 올림픽 금메달도 견인하는 등 다이빙계에서 선수와 감독으로 성공한 몇 안 되는 인물로 통한다.

재단은 “캐나다 토론토에서 훈련 중인 김 선수는 미주동포는 아니지만 세계적으로 한국인의 위상을 드높인 점을 인정해 상을 주기로 했으며 리 박사는 진작 이 상을 받았어야 할 분”이라고 수상 배경을 설명했다.

2006년 제정된 ‘자랑스러운 한국인상’은 첫해에 언론인 이경원씨와 전신애 미 연방 노동부 여성국장이 받았다. 2007년엔 이준구 태권도 대사범과 임용근 오리건 주 하원의원이, 2008년엔 신호범 워싱턴 주 상원의원과 강성모 UC머시드 총장이 선정됐다. 지난해엔 동포사업가 홍명기 듀라코트 회장과 국민동요 ‘우리의 소원’을 작곡한 안병원 선생이 각각 수상했다.

김영석 기자 ys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