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박지원 “영포대군은 집안단속부터 하라”… 이상득 의원 공세에 반격


민주당 박지원 원내대표가 14일 한나라당 이상득 의원에게 “‘영포대군’은 집안 단속해야지, 야당 원내대표한테 책임지라고 할 권한까지는 없다”고 일침을 가했다.

박 원내대표는 경기도 4대강 여주보 건설현장에서 열린 최고위원-원내대표단-4대강 특위 연석회의에서 “야당은 주시하는 것도 이 의원의 허락을 받고 해야 되냐”며 이같이 말했다. 전날 이 의원이 ‘박영준-이상득 라인을 주시하겠다’는 박 원내대표를 향해 “그런 발언을 한 사람들은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경고한 것에 대한 역공이다.

박 원내대표는 또 이 의원이 ‘영포게이트’ 배후로 자신을 거론한 야당 주장을 반박한 것과 관련, “검찰이 영포 ‘수족’들을 수사한다고 하니 수사 가이드라인을 제시해 만사형통되도록 기도하고 있는 게 아닌지 심히 우려된다”고 밝혔다.

그는 “민주당은 한나라당 한 의원이 2년 전부터 최근까지 영포라인에 대해 제기한 의혹을 확인하는 수순을 밟아왔다”며 “우리는 영포회와 관련된 소수의 농단세력을 척결하라는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영포라인의 민간인 불법사찰 등 4대 의혹에 대해 검찰이 철저히 수사할 것을 다시 한번 촉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민주당 정세균 대표는 전병헌 정책위의장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한 박영준 국무차장을 압박했다. 정 대표는 “사조직, 비선과 연루된 공직자는 크게 반성해야 하는데 도리어 제1야당 정책위의장을 고소했다”며 “이명박 대통령이 막 나가니 공직자도 막 나가는 거냐”고 말했다.

민주당은 7·28 재·보궐 선거를 겨냥, 4대강 사업 쟁점화에도 주력했다. 최대 승부처인 서울 은평을에서 ‘4대강 전도사’를 자처하는 이재오 전 국민권익위원장을 잡겠다는 의도가 깔려있다. 정 대표 등 지도부는 여주보 건설현장을 찾아 “지난 지방선거에서 국민은 4대강 사업을 치수사업으로 하라고 명령했지만 이 정권은 이를 거역하고 밀어붙이고 있다”며 “아직도 국민의 뜻을 무시하고 무능과 독선에 빠져있는 이 정권을 재·보선을 통해 최종 심판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여주=강주화 기자 rul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