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 스팸메일 중 한국에서 발송되는 것이 4.2%를 차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출처 국가별 순위가 무려 5위다.

세계적 사이버 보안업체인 영국의 소포스사는 올 2분기에 발송된 스팸메일의 국가별 출처를 분석한 결과 미국이 15.2%로 불명예 1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이어 인도(7.7%) 브라질(5.5%) 영국(4.6%)이 뒤를 이었다.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러시아가 10위권에 들었다. 반면 베트남과 중국은 1분기에 비해 스팸메일 발생량이 크게 줄어 각각 10위와 20위를 차지했다. 1분기에 한국은 4.48%로 4위였다.

소포스 측은 “스팸메일이 기업 이메일 서버로 들어오는 양의 97%를 차지한다”며 “네트워크 자원에 부담을 주고 막대한 시간 낭비로 생산성 손실을 일으킨다”고 지적했다.

김지방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