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론-차정섭] ‘베르테르 효과’ 막으려면 기사의 사진

최근 몇 년 사이 연이어 일어나고 있는 유명인들의 자살이 우리 사회에 큰 충격을 던져주고 있다.

‘베르테르 효과’라는 용어가 있다. 유명인이나 자신의 롤 모델(Role model)로 삼고 있던 사람이 자살할 경우, 그 사람과 자신을 동일시해서 자살을 시도하는 것을 말한다. 특히, 성인보다 감정에 치우치기 쉬운 청소년들은 자신이 선망하는 유명 연예인의 자살로 인해 극단적인 충동을 느끼기 쉽다. 게다가 성적에 대한 스트레스, 입시에 대한 부담감, 불투명한 미래 등의 문제에 직면해 있는 불안정한 상태의 청소년들에게는 ‘베르테르 효과’의 악영향이 더욱 우려된다.

청소년들이 겪는 어려움과 고통은 부모, 친구, 상담사 등 주변의 도움으로 의외로 쉽게 해결하는 경우가 많다. 청소년 자살은 치밀한 계획 하에 실행하는 성인의 자살과 달리 충동적인 상태에서 진행되기 때문이다. 이는 청소년 자살은 사전 예방 교육 또는 부모와 친구 등 주변인들의 관심을 통해 충분히 막을 수 있다는 점을 시사한다.

청소년자살 사전예방 가능

우선, 가정에서는 자녀와 자주 대화하면서 자녀에 대한 과도한 기대나 무관심을 버려야 한다. 아울러, 자녀에 대한 세심한 관찰을 통해 자녀에게 어떤 변화가 있는지 빠르게 인지하고 사회의 일원으로 당당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정서적인 지지를 해주는 것이 필요하다. 청소년 우울증의 경우 사전에 변화를 감지해 자살로 이어지지 않도록 조치해야 한다. 자녀가 쉽게 짜증을 내거나 수면과 식욕 변화가 심하고, 죽음에 대한 언급을 자주 한다거나, 혼자 있기를 좋아한다면 반드시 전문가에게 우울증 상담을 받게 하는 것이 좋다.

학교에서는 집단 따돌림, 성적에 대한 중압감 등의 이유로 자살 충동을 느끼는 경우가 많은데, 담임교사와 상담교사의 세심한 관심과 함께 교내 상담활동을 강화하는 것이 필요하다.

학교는 가정과 함께 하루 중 가장 많은 시간을 보내는 곳이기 때문에 자살을 예방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담당할 수 있다. 청소년은 판단능력이 미숙해 자신이 해결하기 어렵다고 생각하는 상황에서 이성적인 판단을 하기 어렵다. 학교에서 청소년들이 합리적인 판단을 할 수 있도록 대처능력을 키워주고, 위기상황에서 도움을 받을 수 있는 방법을 평소에 알려주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해외사례를 보면, 미국은 2004년부터 3년간 8200만 달러(약 900억원)를 투입해 주(州)별로 학교에서 자살위험도가 높은 청소년을 교내 상담사가 관리하는 청소년 자살 예방 시스템을 운영하고 있다. 자살률이 높은 일본의 경우 2000년부터 ‘건강일본 21’ 캠페인을 전개하고 있으며, 2007년에는 ‘아동 자살 예방을 위한 대처방안’을 마련해 교사 등 자살 예방 관련 실무자를 위한 지침과 사례를 제시하고 있다.

위기개입 프로그램 활용을

한국청소년상담원에서도 여성가족부와 함께 청소년 자살문제에 대하여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2007년부터 지금까지 전국의 청소년 상담사와 교사들을 대상으로 청소년자살을 예방하기 위한 프로그램 교육을 실시하고 있으며, 실제로 자살 시도 등 위험수준이 높은 청소년들에게 효과적으로 개입할 수 있도록 자살위기 개입 프로그램을 개발하였다. 이밖에 학교에서 자살 사건이 발생하는 경우 친구나 주변 학생, 가족 등 주위 사람들에게 미치는 부정적인 영향을 최소화할 수 있는 방안을 찾는 데 최선을 다하고 있다.

사랑하는 가족과 지인들이 평생 겪어야 할 아픔을 생각한다면, 자살은 어떤 이유로도 정당화될 수 없다. 한 번뿐인 삶을 스스로 저버리는 일이 없도록 가정과 학교, 사회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청소년들에게 세심한 관심을 기울여야 할 때다.

차정섭(한국청소년상담원원장)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