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해문학상, 강만길·박형규·신홍범씨… 신동엽창작상 안현미 시인 기사의 사진

창비가 주관하는 제25회 만해문학상 수상자로 강만길 박형규 신홍범씨가 공동으로, 제28회 신동엽창작상 수상자로는 시인 안현미씨가 선정됐다.



만해문학상 수상작은 강만길씨의 자서전 ‘역사가의 시간’과 신홍범씨가 정리한 박형규 목사의 회고록 ‘나의 믿음은 길 위에 있다’이다. 신동엽창작상 수상작은 안현미씨의 시집 ‘이별의 재구성’으로, 심사위원회로부터 “생에 대한 아픔을 때로는 재치 있는 유머로, 조금은 삐딱한 시선으로 담아내면서 현실의 불우를 환상으로 채색해가는 이 시인의 시세계는 우리의 감성을 따뜻하게 위로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았다.

상금은 만해문학상 2000만원, 신동엽창작상 1000만원이다. 시상식은 11월 24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다.

정철훈 선임기자 chju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