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미 한인들이 미국 하원의 위안부 결의안 이행을 일본 정부에 촉구하는 운동을 시작했다.

미 하원이 2007년 만장일치로 채택한 위안부 결의안은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군의 위안부 강제동원과 관련해 일본 정부의 공식적인 시인 및 사과, 역사적 책임을 요구하는 내용으로 이뤄졌다.

하원 통과를 주도했던 한인유권자센터(KAVC)는 26일(현지시간) 워싱턴 국회의사당을 방문, 기자회견을 갖고 일본 정부의 위안부 문제 공식 인정과 사과를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한인유권자센터의 김동석 소장과 30여명의 한인들은 관련 의원실을 방문해 의회 차원의 적극적인 후속 조치를 요청했다.

기자회견에 참석한 공화당 하원 외교위 간사 일리아나 로스 레티넌 의원은 “결의안은 일본 정부의 공식적인 사과를 요구했으나, 3년이 지나도록 아직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일본 정부를 비난했다.

워싱턴=김명호 특파원 mh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