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오피니언 > 칼럼 > 그림이 있는 아침

[그림이 있는 아침] 꽃다지와 태평소

[그림이 있는 아침] 꽃다지와 태평소 기사의 사진

발길에 밟히는 잡초와 마을회관 구석에나 자리잡고 있는 전통 악기들. 소외되고 버려진 것들이 모여 신명나는 소리 한마당을 열었다.

정경희 ‘풀, 벌레소리’ 展(8월 15일까지 서울 인사동 갤러리 밥·02-736-0900)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