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오피니언 > 칼럼 > 아침의 시


김수영(1921~1968)

내가 으스러지게 설움에 몸을 태우는 것은 내가 바라는 것이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나는 그 으스러진 설움의 풍경마저 싫어진다.



나는 너무나 자주 설움과 입을 맞추었기 때문에

가을바람에 늙어가는 거미처럼 몸이 까맣게 타버렸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