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오피니언 > 칼럼 > 그림이 있는 아침

[그림이 있는 아침] 오픈 타임

[그림이 있는 아침] 오픈 타임 기사의 사진

과거와 현재와 미래가 어우러진 공간. 우주와 자연과 인간이 함께하는 시간. 추억을 되새기고 현실을 직시하며 내일의 희망을 노래하는 삶을 꿈꾼다.

강창열 展(8월 3일까지 서울 인사동 갤러리 라메르·02-730-5454)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