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오피니언 > 칼럼 > 그림이 있는 아침

[그림이 있는 아침] 퍼니 퍼니

[그림이 있는 아침] 퍼니 퍼니 기사의 사진

웃자 웃자. 작가 공기평은 어깨를 무겁게 짓누르는 삶의 굴레와 상처 속에서도 웃음을 잃지 말자고 말한다. 힘든 환경에서도 꿋꿋하게 피어나는 야생화의 미소처럼.

‘퍼니 휴가’ 展(8월 10일까지 서울 관훈동 더케이 갤러리·02-764-1389)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