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오피니언 > 칼럼 > 그림이 있는 아침

[그림이 있는 아침] 오후의 몽타주

[그림이 있는 아침] 오후의 몽타주 기사의 사진

구름 한 점 없이 화창한 하늘, 청명한 공기, 정적에 휩싸인 듯한 오후 3시. 불안과 공허함이 스치는 가운데 추억들을 하나씩 끄집어내 자신과 마주하는 시간이다.

신리라 展(8월 29일까지 서울 팔판동 진선 윈도우갤러리·02-723-3340)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