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오피니언 > 칼럼 > 아침의 시


장석남(1965∼ )

신발 벗어놓고 꽃 속으로 들어간 매화 분홍

신발 벗어놓고 열매 속으로 들어간 살구 분홍

신발 벗어놓고 겨울 속으로 들어간 첫서리의 분홍

신발장을 정리하며

지워지지 않는 분홍의 핏자국들을 만진다

나는 그 얼룩들의 술래였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