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오피니언 > 칼럼 > 아침의 시


이호우(1912~1970)

벌 나빈 알리 없는

깊은 산 곳을 가려

안으로 다스리는

청자빛 맑은 향기

종이에 물이 스미듯

미소 같은 情이여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