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 청문회] 조현오 후보자, 盧차명계좌 소나기 추궁에 “죄송, 송구” 기사의 사진

23일 열린 조현오 경찰청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여야 의원들의 질의는 노무현 전 대통령 차명계좌 발언의 진위를 추궁하는 데 집중됐다. 하지만 조 후보자는 시종일관 “제가 발언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식으로 즉답을 피했다. 야당 의원들은 모친상 조의금 등 재산형성 의혹과 위장전입 문제 등에 대해서도 공세를 폈다.

◇앵무새 답변…규명되지 23일 열린 조현오 경찰청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여야 의원들의 질의는 노무현 전 대통령 차명계좌 발언의 진위를 추궁하는 데 집중됐다. 하지만 조 후보자는 시종일관 “제가 발언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식으로 즉답을 피했다. 야당 의원들은 논란이 된 ‘천안함 유족 비하’ 등 조 후보자의 과거 발언과 위장전입 문제 등에 대해 밤 늦게까지 공세를 폈다.

◇앵무새 답변…규명되지 않은 ‘차명계좌’=조 후보자 인사청문회는 노 전 대통령 차명계좌의 진위를 확인하고 그 파장을 가늠해 보는 분수령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았다. 하지만 조 후보자는 사실상 노코멘트로 일관했다.

조 후보자는 이날 모두발언을 통해 “저의 사려 깊지 못한 발언에 대해 정중히 사과한다”면서 “돌아가신 노 전 대통령께 송구스럽게 생각하며 유족 여러분과 국민들께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조 후보자는 의원들의 질의와 질책이 쏟아지자 노 전 대통령 묘소 앞에서 사죄할 용의가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하지만 “노 전 대통령을 비하할 의도는 추호도 없었다” “관련 자료는 외부로 나가서는 안 되는데 물의를 끼쳐 송구스럽다”는 말만 반복할 뿐 발언의 진위에 대해서는 명쾌한 답변을 내놓지 않았다.

야당 의원들은 “조 후보자가 당당하게 답변하지 않으면서 쳇바퀴 돌고 있는 이런 청문회가 무슨 의미가 있느냐”며 “위원장이 명확한 답변을 요구해 달라”고 하소연했다. ‘패륜적 후보자’라는 원색적 표현과 함께 잠시 고성이 터져나오기도 했다.

민주당 최규식 의원은 “후보자가 계속 ‘사과한다’고 하는데, 없는 차명계좌를 있다고 해서 사과한다는 것이냐”며 “차명계좌 발언으로 온 나라를 흔들어놨으면 분명한 대답을 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몰아붙였다. 같은 당 문학진 의원 역시 “차명계좌는 누가 발견한 것이며, 거액의 차명계좌라면 액수가 얼마이냐”고 따져 물었다.

일부 한나라당 의원들도 매섭게 비판했다. 한나라당 친박계 서병수 의원은 “인사청문회가 면죄부 내리는 자리가 아니란 걸 명심해주기 바란다”며 거취 결정을 압박다. 같은 당 신지호 의원도 “오늘 해명을 못 하면 근거 없이 무책임하게 발언한 것으로 간주될 수밖에 없다”며 “경찰청장 자격에 중대한 결함이 있다고 인식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질타했다.

◇성과주의 논쟁=조 후보자의 핵심 철학인 ‘조현오식 성과주의’를 둘러싼 공방도 치열했다. 조 후보자는 “서울지방경찰청장으로 부임할 때만 해도 성과주의에 대한 반대 여론이 높았으나 지금은 그렇지 않다”고 항변했다. 지난 6월 경찰 상대 설문조사에서 58.5%가 긍정적인 입장을 표시했다고 근거를 댔다.

하지만 증인으로 출석한 채수창(48) 전 서울 강북경찰서장은 “성과주의는 검거 실적주의”라며 “칼을 갖는 사법기관인 경찰이 실적주의를 하는 것은 신중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채 전 서장은 지난 6월 서울경찰청의 성과주의가 ‘양천서 고문 사건’의 원인이 됐다면서 당시 서울경찰청장인 조 후보자의 사퇴를 요구했었다. 그는 “경찰이 점수의 노예가 되면 그 피해는 국민에게 돌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조 후보자는 양천서 고문 사건에 대해 “직원들이 실적 부담 때문에 무리한 가혹행위를 한 것은 분명하지만 전체 178개팀 중 양천서 강력5팀만 그랬고 나머지 177개팀은 그렇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무성한 설화(舌禍)…해명과 사죄=차명계좌 발언 외에도 조 후보자의 과거 발언을 비판하는 의원들의 목소리는 끊이지 않았다. 우선 조 후보자가 지난 3월 경찰기동대 특강에서 “미국 경찰은 폴리스 라인 넘으면 인정사정없이 속된 말로 개 패듯이 경찰봉을 사용하거나 팔을 꺾어 제압한다. 인권 마인드도, 사명감도 없다”고 말한 게 도마에 올랐다.

민주당 장세환 의원은 “조 후보자 발언의 사실관계를 확인해달라는 공문을 미국 대사관에 보냈다”며 “외교적 분쟁거리가 될 수 있다”고 꼬집었다. 조 후보자는 “미국 경찰에 대해 미안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조 후보자가 부산지방경찰청장 재직 시 ‘경찰에서 승진하려면 이상득 이재오 의원 등 권력 실세를 통해야 한다’는 발언했다는 의혹과 관련된 질타도 있었다. 이에 조 후보자는 “그 두 분에게 얘기해도 절대 안 된다는 취지였는데 언론이 거꾸로 보도를 했다”고 해명했다. 이 외에도 2007년 경찰청 경비국장 재직 시 모친상 조의금으로 1억7000여만원을 수령하는 등 재산 형성을 둘러싼 의혹과 인사청탁 논란, 조폭과의 연루설, 위장전입 등도 거론됐다.

박지훈 임세정 기자 lucidfall@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