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설교] 이웃 사랑 기사의 사진

누가복음 10장 36∼37절

예수님은 선한 사마리아 사람의 비유를 통하여 이웃을 사랑하는 것이 어떻게 시작되는가를 말씀하셨습니다. 바리새인들은 항상 ‘내 이웃이 누구냐’라는 질문을 던졌습니다. 이에 반해 예수님은 자비를 베풀면서 이웃을 만들어 가라고 답하셨습니다(눅 10:29, 37). 한 마디로 이웃은 개념적으로 규정되는 정태적 관계가 아닙니다. 오히려 원수라 할지라도 적극적으로 사랑을 베풂으로써 만들어가야 하는 역동적 관계입니다. 따라서 이웃은 나에게 무한히 열려진 대상입니다.

우리는 흔히 생각과 가치관, 취향과 인종이 같고 계층과 이념이 동일한 사람을 이웃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주님은 생각과 가치관이 다르고, 문화와 취향이 다르고, 인종과 계층, 사상이 다른 사람이라도 그들을 나의 이웃으로 만들어 가야 한다고 하셨습니다.

이것을 강조하기 위해 당시 유대인들의 관념 속에서 사마리아인은 결코 선한 주역이 될 수 없었음에도 예수님은 의도적으로 이웃 사랑의 주인공으로 사마리아 사람을 등장시킨 비유를 말씀하셨던 것입니다. 한 마디로 예수님의 역설적 강조법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한국 사회가 다문화사회로 바뀌고 있습니다. 소수이지만 수많은 다문화 공동체가 한국 사회의 주류로 들어올 준비를 갖추고 있습니다. 외국인 노동자들을 위한 NGO인 희년의료공제회에는 약 50개국에서 온 1만여 명의 회원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이들은 각각 자기네들의 고유한 종교와 문화 생활공동체를 만들어 가고 있습니다. 세월이 흐르면 각각 방글라데시코리안, 네팔코리안, 베트남코리안으로 자리매김하여 마치 미국의 한국 교민사회 속의 코리안아메리칸처럼 성장해 갈 것입니다. 이들은 문화·혈통적으로는 방글라데시, 네팔, 베트남 등의 자기 정체성을 가지고 있지만 국적으로는 분명히 한국인이 될 것입니다.

따라서 그리스도인들은 이들과 다름의 차이를 넘어 오직 그리스도의 사랑으로 선한 이웃이 되어야 합니다. 만일 우리가 이들과의 문화, 인종, 가치관의 차이를 강조하고 이들을 우리 사회의 비주류로 소외시킬 때 우리 사회는 또 다른 내부 갈등을 잉태하게 될 것입니다.

이들을 나와 똑같은 이웃 사랑의 주체로 받아들이고 함께 사랑의 공동체를 만들어 나가는 선한 사마리아 사람으로 인식할 때, 한국 사회는 사랑으로 하나 된 아가페 공동체로 빚어져 나갈 것입니다.

북한에 대해서도 마찬가지입니다. 그들과 우리 사이에는 분명히 다른 이념과 체제, 가치관이 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국교회는 그것을 넘어서서 서로 사랑하는 이웃관계로, 그리고 하나됨으로 나아가는 길을 묵묵히 따라야 합니다.

굶주림과 고통을 외면하지 말고 무조건적인 사랑을 베풀며 인도주의적 지원과 실천을 행함으로써 우리가 그들의 이웃임을 증거해야 하고, 또 그들이 우리를 선한 이웃으로 받아들이도록 만들어 가야 합니다. 이것이 그리스도인의 지상계명입니다(눅 10:27). 선택이 아니라 의무사항입니다.

한국교회가 이 일에 앞장서게 되기를 원합니다. 그리스도인들이 만든 기독 NGO가 인도주의적 실천의 모범이 되어야 합니다. 남북한의 경색국면을 뚫고 남한 교회의 아가페 사랑이 북한으로 흘러들어가야 합니다. 한국 사회 안에서 민족과 문화, 이념과 가치를 넘어선 다문화·다이념 사랑의 공동체를 만들라는 것이 주님이 교회를 향해 내리시는 지상 계명입니다.

이문식 목사 (산울교회)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