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오피니언 > 칼럼 > 그림이 있는 아침

[그림이 있는 아침] 새처럼 날아오르다

[그림이 있는 아침] 새처럼 날아오르다 기사의 사진

현실과 이상이 교차하는 낯선 공간에서 날갯짓을 꿈꾸는 얼룩말. 미래를 향해 하늘을 나는 희망의 메시지를 전한다.

권주안 展(9월7일까지 서울 서초동 한전아트센터 갤러리·02-2105-8131)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