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오피니언 > 칼럼 > 아침의 시


이덕규(1961~ )

쌀 한 톨이라도 축내면 그만큼 사람이 굶는다

알곡 고스란히 내놓은 껍질 쭉정이 검불들

싹싹 쓸어 비운 마당에 서면

먼지 한 톨조차 말끔히 불어간 바람 끝 허공이 한 닷새 굶은 위장처럼 말갛다

가을걷이 끝나자마자

서둘러 빈손으로 떠난, 오직 사람 아닌 것들의 안부가 궁금하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