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3년간 행정고시를 통해 공직에 진출한 70% 이상이 서울대와 연세대, 고려대 등 ‘SKY대학’ 출신인 것으로 나타났다.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 딸 특채 비리로 행정고시 제도 개편안에 대한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나온 이 같은 통계는 명문대에 진학하지 못한 젊은이들이 고위 공무원에 오를 가능성이 희박하다는 현실을 보여주는 것이어서 현행 행시 제도에 대해 과연 ‘공정한 룰’인지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7일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최근 3년간 행시 임용자는 평균 307명이며 이중 SKY대학 출신자는 216명으로 70.4%를 차지했다. 2007년에는 306명 중 228명, 2008년엔 307명 중 223명, 지난해에는 307명 중 197명이 SKY 출신이었다. 합격자의 38.9%는 서울대 출신이다. 서울대 출신 행시합격자는 2007년과 2008년 각 125명, 지난해에는 108명이었다. 고대와 연대 출신들도 각각 3년 평균 임용자가 16.0%, 15.5%를 차지했다.

SKY외에 이대(4.3%)와 성균관대(4.2%), 한양대(3.8%), 카이스트(3.6%) 등 4개 대학을 합한 상위 7개 대학 출신자의 3년 평균 행시 임용자 비율은 86.4%다. 최근 3년간 행시 합격자를 한 명이라도 배출한 대학은 34개 대학에 불과했다.

행안부 관계자는 “정치권 일각에서 행시 폐지에 대한 부정적인 기류가 흐르고 있지만 이는 공무원 채용 선진화 방안에 대한 이해가 부족한 것”이라며 “앞으로 5급 공채는 특권층을 위한 제도가 아니라 농어민 후계자와 사회복지시설 근무자 등 다양한 경험을 갖춘 민간 인재들에게 공직 진출의 기회를 제공하는 방식으로 바뀔 것”이라고 말했다.

황일송 기자 ilso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