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티 지속적 구호사업·복음화 온힘”… 해피나우 선교후원회 창립

“아이티 지속적 구호사업·복음화 온힘”… 해피나우 선교후원회 창립 기사의 사진

아이티 지진 참사 이후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는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이 지속적인 구호사업을 위해 선교후원회를 창립했다.



예장 합동은 8일 서울 서원동 왕성교회에서 선교후원회 창립예배를 드리고 아이티 현지 구호센터 운영을 위해 20억원의 후원금 모금에 나섰다. 후원회 총재에는 길자연 왕성교회 목사가, 대표회장에는 김성길 시은소교회 목사가 취임했다.

길 목사는 “예장 합동의 100번째 선교국가인 아이티에 교단 구호물자와 선교사가 들어가면서 그리스도의 사랑과 생명의 복음이 같이 전해지고 있다”면서 “교육과 의료, 복지 등 예장 합동의 지원이야말로 절망 중에 있는 아이티 국민에게 참된 용기와 희망을 주는 최고의 선물”이라고 말했다. 길 목사는 “재정과 인력, 기도 후원으로 교단의 역량을 모으고 아이티 복음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대표회장에 취임한 김 목사도 “자비와 위로의 하나님은 모든 환란 중에 있는 사람을 보듬어주시는 아버지”라면서 “한민족이 전쟁 등을 겪은 뒤 하나님의 은혜로 위로를 많이 받았는데 이것이야말로 환란 중에 있는 사람과 국가를 위로하라는 뜻”이라고 말했다. 김 목사는 “예장 합동이 환란을 당한 아이티를 찾아 격려와 소망, 구원의 길을 활짝 여는 교단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선교후원회는 기존 예장 합동 긴급재난구호대책위원회의 사업을 이양 받아 아이티 비전센터의 건립과 시설·인력 지원, 운영 등을 책임지게 된다. 현장 실무는 교단 산하 NGO인 해피나우가 맡는다.

교단은 아이티 구호를 위해 31억원의 성금을 모금한 바 있으며, 포르토프랭스에 15억원을 투입해 지상 5층짜리 비전센터를 건립하고 있다. 이곳엔 초·중·고교와 대학, 병원, 교회 등이 들어선다.

백상현 기자 100sh@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