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오피니언 > 칼럼 > 아침의 시


연왕모(1969~ )

꽃들은 수증기처럼 피어올랐다 땅속으로 스며들어 버리고

우린 아늑한 저녁을 위해 무작정 길을 걸었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