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규홍의 식물 이야기] ‘뿌리 넓은 나무’가 강하다 기사의 사진

프랑스의 철학자 가스통 바슐라르는 식물의 뿌리를 ‘살아있는 죽은 존재’라고 했다. 살아있는 동안 결코 자신의 존재를 드러내지 않고 죽은 듯 지내지만, 식물이 살아가는 데 가장 중요한 기반임을 가리키는 데 더없이 알맞춤한 표현이다.



뿌리가 자신의 존재를 드러낸다는 건 식물의 죽음을 뜻한다. 태풍 ‘곤파스’로 그렇게 뿌리를 드러내고 삶을 마친 나무가 전국적으로 25만 그루, 서울에서만도 8000그루를 넘는다고 한다.

바람의 공격에 맞서 싸워야 하는 나무들은 오랜 세월에 걸쳐 자신의 몸을 바람에 적응할 수 있도록 갖가지 특징과 생김새를 바꾸어 왔다. 특히 키가 크고 곧게 자라는 나무들은 몸을 지탱하기 위해 뿌리에서부터 스스로를 단도리해 왔다. 흔히 뿌리 깊은 나무는 바람에 아니 흔들린다고 하지만, 오히려 이들 키 큰 나무들은 뿌리를 깊이 내리지 않고 옆으로 넓게 뻗는다.

낙우송과에 속하는 나무들이 그렇다. 세계에서 가장 큰 나무로 조사된 미국 캘리포니아의 세쿼이아 국립공원에 서있는 높이 80m 이상의 세쿼이아나 우리나라에서도 많이 심어 키우는 메타세쿼이아가 모두 뿌리를 넓게 뻗는 낙우송과에 속하는 나무다. 이 나무들은 워낙 키가 큰 탓에 바람에 쓰러지기 쉽다. 바람이 아니라 해도 이처럼 길쭉하게 솟아오른 몸체를 꼿꼿하게 지탱하고 서있기는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

이들에게는 깊게 내린 뿌리보다 오히려 옆으로 넓게 뻗은 뿌리가 훨씬 유리하다. 이들의 뿌리는 수직으로 불과 2∼3m쯤 파고들어가는 동안 옆으로 20∼30m까지 뻗어나간다고 한다. 깊이의 열 배까지 넓이를 확보하여 길쭉한 몸을 지탱하는 힘을 키우는 것이다. 게다가 옆으로 뻗은 뿌리는 곁에서 자라는 다른 나무들의 뿌리와 얽히고설키면서 더 튼튼한 상태를 유지한다. 웬만한 바람이라면 이런 나무의 뿌리를 뒤집는 게 불가능하다.

낙우송과의 나무는 옆으로 뻗는 뿌리의 일부분을 공기 중으로 드러내기도 한다. 공기 중에서 숨을 쉰다 해서 기근(氣根)이라고 부르는 부분이 그것이다. 마치 석회암 동굴의 종유석처럼 하늘을 향해 자라는 뿌리다. 그래서 이 나무의 그늘 아래에서는 불쑥 솟아오른 독특한 생김새의 기근을 볼 수 있다. 또 기근은 땅 속 뿌리와 함께 발달하기 때문에 나무 그늘이 미치지 않는 멀리에서까지 확인되기도 한다.

자연의 힘에 맞서기보다는 스스로를 적응시키는 것이 곧 더불어 사는 지혜임을 보여주는 식물의 생존 전략이다.

천리포수목원 감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