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오피니언 > 칼럼 > 아침의 시


이시영(1949~ )

시인이란, 그가 진정한 시인이라면

우주의 사업에 동참할 수 있어야 한다

그러나 내가 언제 나의 입김으로

더운 꽃 한 송이 피워낸 적 있는가

내가 언제 나의 눈물로

이슬 한 방울 지상에 내린 적 있는가

내가 언제 나의 손길로

광원(曠原)을 거쳐서 내게 달려온

고독한 바람의 잔등을

잠재운 적 있는가 쓰다듬은 적 있는가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