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그림이 있는 아침] 나비의 사랑

[그림이 있는 아침] 나비의 사랑 기사의 사진

꽃은 피었다가 때가 되면 시든다. 인간의 사랑 또한 그렇다. 나비와 함께 어우러진 호접몽(胡蝶夢)의 능소화를 통해 영원히 시들지 않는 사랑을 꿈꾼다.

황선화 展(10월 29일까지 경기 수원 영통동 갤러리아트힐·031-203-3646)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