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오피니언 > 칼럼 > 그림이 있는 아침

[그림이 있는 아침] 내재율 기사의 사진

캔버스 위에 색층을 겹겹이 올리고 다시 칼로 깎아내는 방식으로 사각형 작은 방들을 만들어낸다. 집요한 공력을 들인 화면은 쉼 없이 땀 흘리는 꿀벌들의 안식처 같다.

김태호 展(10월 20일까지 서울 관훈동 노화랑·02-732-3558)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