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오피니언 > 칼럼 > 그림이 있는 아침

[그림이 있는 아침] 회귀 기사의 사진

“물방울을 그리는 것은 모든 것을 용해시키고 투명하게 무(無)로 되돌려 보내기 위함이다. 분노도 불안도 공포도 모두 되돌려 보내기 위한 행위이다.”

김창열 展(11월 7일까지 서울 강남구 신사동 갤러리 현대·02-519-0863)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