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오피니언 > 칼럼 > 그림이 있는 아침

[그림이 있는 아침] 오드리 헵번

[그림이 있는 아침] 오드리 헵번 기사의 사진

붉은 모자를 쓴 오드리 헵번의 모습이 우아하다. 불우한 이들을 위해 죽는 날까지 유니세프 친선대사로 일한 헵번의 내면적 아름다움을 표현했다.

강형구 ‘시대를 그리다’ 展(12월 12일까지 경기도 광주 쌍령동 영은미술관·031-761-0137)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