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오피니언 > 칼럼 > 그림이 있는 아침

[그림이 있는 아침] 시간의 복제

[그림이 있는 아침] 시간의 복제 기사의 사진

고풍스런 악기를 색과 빛의 조형언어로 새롭게 꾸몄다. 과거로부터 현재를 거쳐 미래로 나아가는 상상의 음색을 들려준다. 한만영 작품.

‘색과 빛, 그 지점’ 展(11월18일까지 서울 삼성동 인터알리아·02-3479-0114)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