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오피니언 > 칼럼 > 그림이 있는 아침

[그림이 있는 아침] 사과 기사의 사진

잘 익은 사과들은 풍요의 결실을 가상적으로 소유할 수 있다는 욕망을 상징한다. 사과에 박혀 있는 ‘복(福)’자는 명품을 입증하는 장식코드로 현대의 문화양상을 보여준다.

윤병락 展(25일까지 서울 관훈동 노화랑·02-732-3558)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