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란 소년원 성폭행 고발 ‘사함’ 편집국장 등 ‘언론 자유상’ 수상자 5명 선정


국제 언론인보호위원회(CPJ)는 17일(현지시간) 각국 언론인 5명을 2010년 ‘언론자유상’ 수상자로 선정했다. 시상식은 23일 미국 뉴욕에서 열린다. 수상자로 선정된 이란 뉴스웹사이트 ‘사함’의 무하마드 다바리 편집국장은 이란 카흐리자크 소년원에서 벌어진 성폭행과 고문 등 인권 학대 현장을 보도한 이후 5년의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또 러시아 북부 다게스탄에서 주간지 ‘체르노빅’의 편집국장으로 재직 중인 나디라 이사예바는 지역 당국의 비리를 폭로해 관련 기관의 표적이 됐다.

이 밖에 2005년 에티오피아 선거 폭력사태를 취재했던 다윗 케베드, 우고 차베스 베네수엘라 대통령과 설전을 주고받았던 로리노 마르케스도 선정됐다. 미국 ‘열린사회재단’ 대표 아르예 나이어는 특별상인 버튼 벤저민상 수상자로 뽑혔다.

장지영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