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언론인보호위원회(CPJ)는 17일(현지시간) 각국 언론인 5명을 2010년 ‘언론자유상’ 수상자로 선정했다. 시상식은 23일 미국 뉴욕에서 열린다. 수상자로 선정된 이란 뉴스웹사이트 ‘사함’의 무하마드 다바리 편집국장은 이란 카흐리자크 소년원에서 벌어진 성폭행과 고문 등 인권 학대 현장을 보도한 이후 5년의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또 러시아 북부 다게스탄에서 주간지 ‘체르노빅’의 편집국장으로 재직 중인 나디라 이사예바는 지역 당국의 비리를 폭로해 관련 기관의 표적이 됐다.

이 밖에 2005년 에티오피아 선거 폭력사태를 취재했던 다윗 케베드, 우고 차베스 베네수엘라 대통령과 설전을 주고받았던 로리노 마르케스도 선정됐다. 미국 ‘열린사회재단’ 대표 아르예 나이어는 특별상인 버튼 벤저민상 수상자로 뽑혔다.

장지영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