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내 초·중학교 운동부의 올해 예산 80%가 학부모 분담금으로 충당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의회 교육위원회 소속 민주당 김종욱 의원이 25일 공개한 ‘서울 초·중학교 운동선수 지원액’ 자료에 따르면 운동부 팀당 학교의 충당금 평균액은 초등학교 266만원, 중학교 670만원이었다. 그러나 학부모 분담금은 초등학교 982만원, 중학교 2494만원에 달했다.

학부모 분담금 비율이 높은 종목은 초등학교의 경우 테니스 야구 축구 아이스하키 탁구 등이었다. 중학교는 축구 다이빙 근대5종 태권도 아이스하키 순이었다.

하윤해 기자 justic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