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북 연평도 도발] 軍, 대북 심리전 재개했다…연평도 피격 23일 저녁 전단 40여만장 날려 보내


군 당국은 북한의 연평도 포격 도발 이후 대북심리전을 재개한 것으로 알려졌다.

26일 정부 소식통에 따르면 군 당국은 연평도 도발이 발생한 직후인 23일 저녁 대북심리전 전단지 40여만장을 북한 지역으로 날려 보냈다. 이 소식통은 “군 당국이 강원도 철원과 대마리, 경기도 연천, 김포 등 4곳에서 대북심리 전단지를 기구에 달아 보냈다”며 “이 전단지에는 북한이 천안함을 공격했다는 국방부 민군합동조사단의 조사 결과와 북한의 개혁개방 촉구, 자유민주주의 체제의 우월성 등 9가지 내용이 담겨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군은 지난 3월 발생한 천안함 피격사태 이후 대북 군사적 제재조치의 일환으로 심리전을 재개키로 하고 120만장의 심리전단지를 제작했으나 살포하지는 않았다. 그러나 북한이 민간인들 대상으로 연평도에 해안포와 방사포를 발사하자 더 이상 심리전을 자제할 의미가 없다고 판단한 것으로 분석된다. 군의 대북심리전 전단지 살포는 국민의 정부 이후 중단돼 왔다.

그러나 군 당국은 대북심리전의 또 다른 수단인 대북 확성기 방송은 재개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군은 본격적인 대북심리전을 위해 전방부대 11곳에 대형 확성기를 설치해 놓았으나 재개 시점은 아직 결정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지난 23일 북한의 연평도 무차별 포격전에 기습도발 징후 정보를 다수 포착했지만 연평도 전역에 대한 집중사격을 가할 것으로 예상하지 못했던 것으로 밝혀져 군의 정보 판단 문제가 다시 도마에 올랐다.

합동참모본부 관계자는 26일 브리핑에서 “전방으로 (북한 전투기가) 전개되고 해안포 포문이 열렸고, 대남 전화통지문이 와서 도발할 수 있다는 것을 예상했다”며 “그러나 북한이 방사포를 동원해 연평도 전 지역에 집중적으로 포격하리라고는 예상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전군에 대비태세를 하달하고 긴급조치조를 가동했다”면서 “당일 오전 9시부터 대포병레이더도 작동했고 우리 군의 사격훈련 이전에 주민들한테도 면사무소에서 경고를 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군이 주민들에게 경고한 것은 북의 도발에 대비하라는 것이 아니라 오전 10시15분부터 이뤄진 우리 군의 해상 사격훈련 예고방송 성격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군의 안이한 대응으로 민간의 피해가 컸다는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우리 군의 대응사격으로 인한 북측 피해와 관련해 합참 관계자는 “무도와 개머리 지역에 화재가 발생했고 개머리 지역에는 다수의 피탄 흔적이 식별됐으며 무도 지역에서도 교통호가 매몰되는 등 피탄 흔적이 있었다”고 밝혔다.

최현수 군사전문기자 hscho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