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연립정부가 추진해 온 대학 학비 인상안이 학생들의 격렬한 반대 시위에도 불구하고 9일 오후 하원을 통과했다.

영국 하원은 이날 학비 인상안을 표결에 부쳐 323대 302로 가결했다고 BBC 등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이번 인상안은 2012학년도부터 대학생이 내야 하는 학비를 현재의 1인당 3290파운드에서 최고 9000파운드(약 1620만원)로 올리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한다.

학생 등 2만여명(경찰 추산)은 이날 런던 도심 웨스트민스터 의사당 방향으로 행진하며 항의했고 웨일스 카디프, 스완시, 브라이튼 등지에서도 시위가 이어졌다. 일부 학생들은 경찰에 피켓과 오물, 콘크리트 조각 등을 던지거나 몸싸움을 벌이는 등 과격한 양상을 보였다. 시위대는 경찰이 의사당 방면으로의 행진을 막자 긴축재정안을 마련한 재무부 건물로 몰려가 창문을 뜯어내고 현관문을 부수면서 진입을 시도, 경찰과 밤늦게까지 대치했다. 이 과정에서 경찰과 학생 일부가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고 학생 20여명이 경찰에 체포됐다.

일부 시위대는 이날 오후 7시쯤 쇼핑센터가 몰려 있는 리전트 스트리트를 지나던 찰스 왕세자 부부가 탄 차량을 가로막은 뒤 유리창을 가격하고 발길질을 하는가 하면 흰색 페인트까지 던졌다. 왕세자와 카밀라 파커 볼스 콘월 공작부인은 런던 팔라디움 극장에서 열리는 자선공연에 참석하기 위해 이동하던 중 봉변을 당했다. 그러나 차량은 곧바로 현장을 빠져나왔으며 왕세자 부부는 예정대로 극장에 도착해 관람을 마친 것으로 전해졌다. 왕실은 발표를 통해 “왕세자 부부는 아무런 해를 입지 않았다”고 밝혔다.

연립정부는 정부 재정 적자를 줄이기 위한 긴축재정 정책의 일환으로 대학에 지원하는 보조금을 줄이는 대신 학비를 인상하는 방안을 추진해 왔다. 그러나 학생들은 학비가 인상되면 졸업할 때 융자금으로 1인당 3만∼4만 파운드의 빚을 지게 된다면서 정부 재정의 어려움을 학생들에게 전가하는 것은 부당하다고 맞서고 있어 시위 사태는 계속될 전망이다.

이동재 선임기자 djle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