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에서 3대 세습체제가 구축된 것과 관련해 일본의 친북단체인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조총련) 내부 조직원들이 반발하고 있다고 산케이 신문이 4일 보도했다.

이 신문은 “조총련이 김정은 후계 체제의 정당성을 설명하기 위해 내부자료를 준비하는 등 내부 동요를 억누르기 위해 부심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근거로 제시한 것은 조총련이 김정은 후계 문제에 이상할 정도로 침묵하고 있다는 점이다. 김정은의 어머니 고영희가 재일동포 출신인 만큼 조총련이 환영할 만한데도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조총련의 한 관계자는 “(재일동포들은) 일본에 있는 만큼 세습엔 거부감이 강하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자리를 물려받을 때도 김일성 주석의 뜻이라고 해서 겨우 이해한 사람들이 많았는데 지금은 김 주석도 없다”며 “새 후계자의 정당성 설명에 북한이 고심하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조총련 내부에서 “3대 세습은 안 된다”는 부정적인 목소리가 커지고 있어 조직원의 동요가 다수 이탈로 이어질 수도 있다고 이 신문은 예상했다.

조총련은 2002년 9월 방북한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당시 일본 총리에게 김정일이 일본인 납치 사실을 인정한 뒤 조직원 상당수가 이탈한 바 있다고 밝혔다.

서윤경 기자 y27k@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