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 F 케네디 전 미국 대통령의 매제로, 세계적 사회사업가인 로버트 사전트 슈라이버가 18일 별세했다. 향년 95세.

슈라이버는 케네디 전 대통령의 여동생 유니스 케네디의 남편이며, 아널드 슈워제네거 전 캘리포니아 주지사의 부인 마리아의 아버지다. 1953년 결혼으로 케네디 가문의 일원이 된 그는 케네디 대통령 재임 때인 61년 미국 평화봉사단 초대 단장을 맡았다. 린드 존슨 대통령 때는 대통령 보좌관으로서 ‘빈곤과의 전쟁’ 프로젝트를 담당해 높은 평가를 받았다.

저소득층 자녀를 지원하는 ‘헤드스타트’, 정부가 재정을 지원하는 자원봉사단 ‘VISTA’ 등이 이때 만들어졌다.

사회사업에 열성적이었던 그는 아내 유니스와 함께 지적발달장애인들을 위한 ‘스페셜올림픽’을 창설하는 등 평생 헌신했다. 슈라이버는 2003년 알츠하이머 진단을 받은 이후 병세가 악화됐다.

장지영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