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말리아 해적들이 23일(현지시간) 한국군의 공격으로 동료 해적 8명이 숨진 데 대한 보복으로 앞으로 한국인 선원을 인질로 잡으면 살해하겠다고 위협했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모하메드’라고 자신을 소개한 한 해적은 이날 로이터와의 전화통화에서 “우리는 (인질을) 살해할 계획이 없었다”면서 “하지만 지금 우리는 보복할 방법을 찾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앞으로 한국 선박을 납치하면 돈을 요구하지 않고 선박을 불태우고 선원을 죽일 것”이라면서 “한국은 우리 동료를 살해한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소말리아 해안에 근거지를 둔 해적들은 이번 한국군의 삼호주얼리호 구출작전 이후 다른 외국군의 유사한 작전 시행에 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자신을 ‘후세인’이라고 밝힌 다른 해적은 “우리는 (납치한) 선박의 선원을 내륙으로 이동시키기 시작했으며 경비활동을 강화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케냐에 본부를 둔 해사기구 ‘동아프리카 항해자지원 프로그램’의 앤드루 므완구라 대표는 해적들이 위기감을 느낄 때 인질을 내륙으로 이동시킨다면서도 해적의 한국인 선원 살해 위협에 대해 의문을 제기했다. 그는 “해적들이 지금 흥분한 상태여서 어떤 일이든 저지를 수 있겠지만, 그들의 주된 목표는 언제나 돈이었다”며 해적들의 이번 위협이 말에 그칠 가능성이 있다는 점을 시사했다.

장지영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