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림이 있는 아침] 남해의 봄 기사의 사진

남해에 내려앉은 봄볕이 따스하다. 추운 겨울 지나고 어느덧 새싹을 틔우는 계절의 변화가 어김없다. 자연에 순응하며 사는 삶이 아름답다.

음영일 展(3월 13일까지 서울 이태원동 갤러리 두루·02-3444-9700)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