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일 광주광역시의 한 초등학교 교실에서 발생한 화재는 이 학교 계약직 채용 탈락에 불만을 품은 전직 기간제 교사가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광주 남부경찰서는 8일 학교와 차량에 불을 지른 혐의(현주건조물방화 등)로 최모(35)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에 따르면 최씨는 지난 2일 광주 주월동 A 초등학교 1층에 침입, 교실 출입문에 책을 쌓아놓고 불을 질러 960만원의 재산피해를 입혔다. 최씨는 또 5일 이 학교 운동장에 주차된 정모(45)씨의 차량에 불을 지르고 달아났다.

최씨는 지난해 10월 이 학교 계약직 교사 채용에 지원했다가 떨어지자 앙심을 품고, 학사 일정에 차질을 주기 위해 개학날에 맞춰 불을 질렀다.

최씨는 지난달 28일 충북 보은군 B초등학교 교장 관사에 침입해 불을 붙이고 달아난 혐의도 받고 있다. 최씨는 이 학교에서 지난해 3월부터 5개월간 근무했으며 재계약에 탈락했다.

최씨는 방화 뒤 시교육청 홈페이지 등에 “내가 불을 질렀다”고 수차례 글을 올리기도 했다. 최씨는 경찰조사에서 “경찰이 내 글을 읽고 억울함을 풀어줄 것으로 생각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씨는 2008∼2010년 전남과 충북, 인천 등 초등학교 3곳에서 기간제 교사로 일했으며, 2006년 정신병 치료를 받은 경력을 지니고 있다.

광주=장선욱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