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비영리 단체인 ‘우려하는 과학자 모임(Union of Concerned Scientists)’은 17일(현지시간) 보고서를 통해 미국 원전도 지난해 14차례 안전 문제가 발생했다고 주장했다. 이 모임은 안전 문제가 원전 소유 회사뿐만 아니라 원자력규제위원회(NRC)의 안전 불감증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보고서는 미 원전에서 비상 물펌프 고장, 전기장치로 빗물 누수, 허술한 경보체제, 보안 문제 등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위험한 상황이 14차례 발생했다고 밝혔다. 특히 뉴욕 인디언포인트 원전의 제2호기 급유구에서는 최소한 1993년부터 누출이 계속됐으며, 사우스캐롤라이나와 아칸소의 원전들은 보안 문제로 NRC의 특별조사까지 받았다.

보고서는 사우스캐롤라이나와 아칸소 원전 문제는 구체적 사실이나 원인 등이 아무것도 공개되지 않았다고 외신들은 전했다.

UCS 원자력 전문가인 데이비드 로흐바움은 “이런 위기 상황은 불충분한 훈련, 잘못된 유지보수, 조악한 디자인, 전면적 실태조사 실패 등 다양한 문제들을 드러냈다”고 지적했다.

이번 보고서는 NRC가 담당하는 연간 원전 관리활동의 5%에 해당하는 14건만 분석한 것이다. 이에 따라 조사를 확대하면 문제점들이 더 드러날 수도 있을 것으로 관측된다. UCS는 미국에서 심각한 원전사고가 발생할 가능성은 작지만 즉시 바로잡지 않으면 대형 사고의 위험이 커질 수밖에 없다고 경고했다.

워싱턴=김명호 특파원 mh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