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獨·佛 지방선거 참패… 독일, 녹색·사민당 승리-프랑스, 사르코지 민심 이반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 니콜라 사르코지 프랑스 대통령이 27일(현지시간) 실시된 지방선거에서 나란히 참패했다. 메르켈 총리는 일본의 원전위기 여파로, 사르코지 대통령은 일방통행식 정책 수행으로 각각 유권자의 표심을 놓친 것으로 분석됐다.

메르켈 총리가 이끄는 기독교민주당(CDU)과 자유민주당(FDP)의 보수 연정이 이날 바덴-뷔르템베르크주와 라인란트팔츠주에서 실시된 주 의회 선거에서 녹색당과 사민당(SPD)에 패배했다고 독일 dpa통신 등이 보도했다. CDU는 바덴-뷔르템베르크주에서 58년 만에 선거에서 패했다. 이 주는 경제적으로 부유한 데다 정치적으로 보수적 성향이어서 전통적인 CDU의 표밭이었다.

바덴-뷔르템베르크주 선거에서 독일 야당인 녹색당과 SPD는 각각 24.2%와 23.1%로 총 47.4%의 득표율을 기록했다. CDU는 39%, 연정 파트너인 FDP는 5.3%를 얻어 합계 득표율 44.3%에 그쳤다. 이에 따라 녹색당은 독일 역사상 처음으로 주 총리를 배출하게 됐다.

로이터통신과 AFP통신은 이에 대해 바덴-뷔르템베르크주에 원자력 발전소가 4개나 있는 게 직접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봤다. 임기 4년의 총리직 2기 중반을 넘긴 메르켈 총리로서는 남은 기간에 정치적 입지가 약해져 각종 정책 수행에 어려움이 예상된다.

프랑스 지방선거 결선투표에선 제1야당인 사회당이 36%, 사르코지 대통령의 대중운동연합(UMP)이 20%, 마린 르펜 대표가 이끄는 극우정당 국민전선(NF)은 12%를 각각 득표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프랑스 언론이 28일 보도했다. 그러나 득표율과 의석수는 서로 달라 사회당이 625석, UMP는 241석을 각각 차지했으나 국민전선은 2석만 얻는 데 그쳤다.

이번 프랑스 지방선거는 내년 대선을 1년여 앞두고 실시되는 전국 단위 대규모 선거라는 점에서 대선 정국의 향배를 가늠하는 의미가 있다. 사르코지 대통령은 최근 다국적군의 대(對)리비아 군사작전을 주도하는 등 프랑스의 영향력 확대를 위해 노력했지만 이 같은 선거 결과에 당혹해하고 있다고 프랑스 언론이 보도했다.

정원교 기자 wkcho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