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자씨] 매 맞고 교회 가던 날 기사의 사진

원주에 있는 제1하사관학교에서 훈련받을 때의 일이다. 종려주일이었다. 하루 종일 땅 파는 사역을 하고 돌아왔다. 저녁식사 직전 선임하사의 공지가 떨어졌다. “오늘 밤 교회 갈 사람은 연병장으로 모이라.” 나는 이 말에 급히 야전삽을 관물함에 갖다 두고 달려 나왔다.

“넌 식당에 가서 밥 먹어!” “아닙니다. 전 교회에 가겠습니다.” “야, 인마! 여기가 네 안방인줄 알아?” 하면서 주먹으로 때리고 발로 찼다. 때마침 그 앞을 지나던 구대장이 “김 하사! 왜 그래?” “이 자식이 사역병으로 일하고 왔는데 밥도 안 먹고 교회 간다고 고집을 부립니다.” “그 아이 진짜 교인이야. 보내!” 그날 밤 예배에서 눈물이 쏟아졌다.

그날 이후 선임하사는 내가 하사관학교를 졸업할 때까지 주일 사역병에서 빼주었다. 주일이면 교회에 갈 수 있었다. 한번 매를 맞고 계속 교회에 다닐 수 있음을 통해 부활은 십자가에서 핀 꽃임을 배우게 됐다.

최낙중 목사<해오름교회>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