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人터뷰] ‘2011 안전한국훈련’은… 5월 2일부터 사흘간 전국에서 대피훈련 기사의 사진

중앙정부 및 지방자치단체 공무원과 국민 등 850만명이 참가하는 사상 최대의 재난대피훈련이 2일부터 4일까지 실시된다.

기존 도상훈련 방식에서 벗어나 재난 현장과 동일한 상황에서 훈련대상 책임자와 소속 인원 전원이 참가하는 실제적 훈련으로 진행된다. 2만여명으로 구성된 국민참관단의 평가 결과에서 ‘미흡’ 판정을 받은 지자체는 재훈련을 받게 된다.

소방방재청은 이 같은 내용의 ‘2011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을 2일부터 3일 동안 실시한다고 1일 밝혔다.

훈련 첫날에는 극한 기상상황에 따른 풍수해대비 훈련이 준비돼 있다. 정부는 김황식 국무총리 주재로 중앙안전관리위원회를 열어 훈련계획과 부처별 대책을 점검하고, 재난관리대책 전반에 대해 논의한다. 강력한 태풍이 한반도를 강타하는 극한 기상재해를 가정해 전국 9개 지자체에서 대응훈련을 하게 된다.

3일에는 테러·화재 대응태세 훈련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서울 우면동 LG전자 연구개발(R&D)센터에 대한 테러 및 화재 진압 훈련이 실시된다. 전국 8곳에서 호텔 등 다중밀집 및 특수시설에 대한 인적재난 대응훈련도 한다. 교육과학기술부는 원자력 시설 테러를, 국방부는 군 시설의 재난상황을, 농림수산식품부는 저수지 붕괴를 가정해 대응훈련을 하게 된다.

마지막 날인 4일에는 지진 및 지진해일에 대비한 주민대피와 차량통제 훈련이 전국적으로 실시된다.

동해안과 제주도 등 4개 시·도 16개 시·군·구에서는 실제 지진해일 대피훈련이 진행된다. 일본 홋카이도에서 서쪽으로 30㎞ 떨어진 지점에서 규모 7.8의 강진이 발생한 상황을 가정했다. 지진 발생 5분 안에 쓰나미(지진해일) 경보가 발령되고, 해안에 인접한 학교 학생들은 건물 밖으로 나와 지정된 대피로를 따라 신속하게 대피소로 이동하게 된다. 학생들은 훈련 1시간 전에 지진과 화재, 자연재해, 지하철 사고 등에 대한 재난안전교육을 받는다. 또 전국 유치원과 초·중·고교 1만9625곳 800만명의 학생은 지진 및 화재 대피훈련을 받는다.

방재청 관계자는 “지난 3월 동일본 대지진으로 지진해일이 발생했을 때 일본 가마이시의 초·중학생 3000여명은 평소의 반복된 대피훈련 덕분에 대부분 화를 면했다”며 “이번 훈련을 통해 우리 학생들도 재난 상황에서 신속하고 침착한 대피능력을 갖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방재청은 재난위험경보 사이렌이 울리면 유도요원의 안내와 실황방송에 따라 신속하고 침착하게 안전지대로 대피해줄 것을 당부했다. 또 훈련지역에 운행 중인 차량은 비상차량 통행에 지장을 주지 않도록 갓길에 정차해 줄 것을 요청했다.

황일송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