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괜찮은 사람들’ 베트남서 의료선교

‘괜찮은 사람들’ 베트남서 의료선교 기사의 사진

초교파 의료선교단체 ‘괜찮은 사람들’이 지난 2일까지 베트남 하노이 북방지역에서 의료봉사를 통한 선교(사진)를 하고 돌아왔다고 전해왔다.

팀장 이건종(61·참빛과괜찮은사람들 교회건축 대표) 장로와 한양대병원 강종명(64·신장내과) 배현주(50·감염내과) 교수 등 10명으로 구성된 선교팀은 하노이 외곽 누가교회를 시작으로 푸빈의 한센병환자 수용소와 하이퐁의 가정교회에서 인술을 펼쳤다.

강 교수는 “소화질환과 관절염, 중증의 고혈압 환자가 많았다”며 “대부분 병원비가 없어 제때 치료받지 못해 증세가 심해졌다”고 안타까움을 전했다. 팀장 이 장로는 “예수님의 사랑이 조금이라도 전해졌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괜찮은 사람들’은 여의도순복음교회 물가에심기운교회 선한목자교회 등에 출석하는 의료인들이 복음 전파를 위해 16년 전 창립했다. 매달 경기도 포천과 파주에서 외국인 근로자를 위한 의료봉사 활동을 하고 있으며, 매년 베트남 라오스 미얀마 등에서 의료선교를 하고 있다.

이사야 기자 Isaiah@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