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진곤 칼럼] 한나라당식 위기 대처법 기사의 사진

한나라당 내의 주도권 싸움이 가관이다. 4·27 재보선 참패로 당 지도부가 사퇴키로 한 것은 그런대로 이해가 된다. 그렇지만 비상한 사태에 대응하기 위해 구성한 비상대책위원회가 갈등의 중심에 놓이게 된 것은 차라리 희화다.

한나라당 리더들이 정말 위기의식을 갖고 있다면 이런 따위의 다툼을 벌이고 있을 리가 없다. 재보선 참패로 엄청난 충격을 받은 양 하지만 실제로는 별 생각이 없어 보인다. 다만 국민의 지탄과 야당의 조롱이 성가시니까 놀라고 반성하는 시늉이라도 해보자는 게 아닐까? 비대위 구성 자체가 습관성 대응인 듯해서 하는 말이다.

비대위가 갈등 요인 되다니

구성원 개개인이 아니라 당으로서의 한나라당이 드러내고 있는 것은 나태하고 굼뜨고 무감각하고 오만한 인상이다. 정치권 전체가 때때로 풍기는 ‘부패한 기득권 집단’의 이미지 가운데, 훨씬 많은 부분이 한나라당 몫임도 부인하기 어렵다. 이런 집단일수록 얼렁뚱땅 시류를 타고 넘는 데는 유능하다. 비대위라는 것도 그 재주 가운데 하나일 것이라는 생각을, 유감스럽지만 하게 된다.

이참에 물어보고 싶은 게 있다. 의회 밖에 조직돼 있는 거대한 중앙당의 존재 의의는 무엇인지…. 정당이 대통령 후보를 내고 당선시키고 하지만 대통령과 당의 연계성은 갈수록 약화되고 있다. 이런 구조가 대통령과 당의 일체화보다는 권력분립의 원리에 더 가깝기도 하다. 그렇다면 공룡 같은 중앙당 체제를 고수해야 할 까닭이 있을 것 같지 않다. 정당의 분권화를 추진하지 않는 것은 ‘권력기관의 달콤함’ 때문일 것이다. 아닌가?

순수 이념정당이라면야 원외에 본부를 둔 정당의 역할이 더 클 수 있다. 그렇지만 유감스럽게도 한나라당은 이념정당이 아니다. 두뇌 명석하고, 학벌 좋은 사람 다 모아놓은 집권당에 대해 그 무슨 억울한 소리냐고 하겠지만 한나라당이 구체적으로, 자신 있게 ‘보수적 가치’라는 것을 내놓았다는 기억이 없어서 하는 말이다.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가 거의 유일한 캐치프레이즈다. 큰 얼개로는 괜찮다고 하더라도 이를 달성하고 유지 발전시켜 가기 위한 동력으로서의 방법론과 가치체계가 있어 보이지 않는다. 이를테면 인간의 존엄성, 배려, 소통, 나눔, 평화 등 사람들에게 위안을 주고 희망을 주는 용어 가운데 어느 것 하나 한나라당의 이미지와 딱 맞아 떨어지는 게 없다. 물론 스스로 주장하지도 않는다.

보수정당의 포퓰리즘 흉내

한나라당 리더들이 믿는 것은 어쩌면 자신들의 현실기생력인지도 모른다. 그때그때 상황에 맞춰 대응하고 말하고 행동하는 능력에서는 확실히 보수정당이 한 수 위다. 특히 한나라당은 대표적인 범용(汎用)정당이다. 모든 상품을 다 구비해놓고 국민의 눈치, 당시의 분위기를 봐 가며 내놓는 방식이다. 그나마 정부에 주도권을 넘겨주고 추임새 정도나 넣을 수 있을 뿐이지만….

이번에 들어선 한나라당 새 원내지도부는 다른 목소리를 내겠다고 하는 모양이다. 정부 정책에 ‘반기’를 들고 나섰다는 신문기사가 눈길을 끈다. 감세정책을 철회하고 이를 통해 마련되는 재원을 학생등록금과 육아비, 소시민 주택문제 지원 등에 쓰겠다고 한다. 전·월세 상한제 부분 도입도 공언했다.

잘 먹는 것도 중요하지만 잘 사는 것은 더 중요하다. 이 점에서 복지를 강조하는 것은 바람직하다. 문제는 야당들이 내놓은 정책의 아류라는 느낌을 주는 데 있다. 그 때문에 야당의 정책에 대해 포퓰리즘이라고 공격하던 한나라당이 그것을 흉내 내고 있다는 비판이 나오기도 한다.

남 따라가면 중간은 될 수 있다. 그렇지만 영원한 ‘중간’이다. 국민이 진보정권을 거친 후 보수정권을 선택했을 때는 이른바 보수적 가치에 대한 기대가 있었기 때문이다. 그것이 다음 총선과 대선 때는 패인이 될지도 모르지만 그 다음에는 또 승인이 될 수 있다. 국민의 선택이 고정된 게 아니라면 진보는 진보대로, 보수는 보수대로 자신들의 논리와 방법론을 개발하고 보완하는 게 정직하면서도 효과적인 전략일 것이다. 정신없이 왔다 갔다 하면 빈 택시는 반대쪽으로만 지나간다는 것을 잊지 마시라.

이진곤(논설고문·경희대 객원교수) jing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