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능 기부를 통해 서울 광화문광장에 있는 세종대왕과 이순신장군 동상이 서울의 아이콘으로 발돋움할 수 있게 됐다.

서울시는 26일 세종대왕과 이순신장군 동상의 저작재산권 소유자인 김영원 홍익대 교수와 김세중 조각가 상속인들이 저작재산권을 시에 무상 기부하는 내용의 양도계약서에 서명했다고 밝혔다.

이번 양도 계약 체결은 각 동상의 작가와 상속인들이 재능기부의 일환으로 무상양도에 동의해 이뤄졌다. 시가 이들 동상에 대한 저작재산권을 소유·관리하게 됨에 따라 시민과 기업이 동상을 훼손하거나 동상 제작 취지에 반하지 않는 선에서 다양한 형태로 저작권을 활용할 수 있게 됐다.

시는 사용료 징수 조례 정비 등을 통해 9월부터 저작재산권을 본격 행사할 방침이다. 시는 동상 관련 관광 상품을 개발하고 광고·영화촬영 등을 통해 서울의 아이콘으로 활용할 방침이다. 수익금은 사회복지사업 보조금과 호국관련 단체의 보조금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김병하 시 도시계획국장은 “이번 저작재산권 양도를 통해 일반 시민이나 기업들도 동상을 이용한 관광 상품 개발이나 광고 등을 통해 서울의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게 됐다”며 “재능기부 문화가 확산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황일송 기자 ilso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