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오피니언 > 칼럼 > 그림이 있는 아침

[그림이 있는 아침] 의자 기사의 사진

앉으면 따스한 온기가 전해지는 낡은 의자. 모정에 대한 기억이 담긴 공간으로 고된 세월을 살면서 늙고 작아진 어머니의 모습을 상징적으로 보여준다.

김승영 展(6월 3일까지 서울 안국동 사비나미술관·02-736-4371)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