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슬림 위해 기도합시다!”… 예수전도단, 8월 1일부터 30일간 기도


‘무슬림을 위해 기도하자.’ 한국예수전도단은 이슬람 금식월인 라마단 기간에 맞춰 오는 8월 1일부터 30일까지 ‘무슬림을 위한 30일 기도’(30일 기도)를 한다고 6일 밝혔다.

30일 기도는 1992년 중동 지역 크리스천 지도자 모임에서 시작돼 전 세계적으로 실시되고 있는 대표적 중보기도 운동이다. 라마단 기간에 맞춰 이슬람 세계를 위해 집중 기도하며 무슬림들이 예수 그리스도를 구주로 영접하고 이슬람 세계가 변화되도록 기도한다.

30일 기도는 무슬림도 하나님 사랑의 대상이라는 것과 이들을 향한 하나님의 계획이 존재한다는 것을 전제로 시작됐다. 특히 이슬람 지역이 중보기도 없이는 선교하기 힘든 지역이라는 점을 감안해 기도에 더욱 힘쓰자는 취지다.

예수전도단 관계자는 “30일 기도는 하나님 아버지의 사랑, 그리스도 십자가 사랑으로 무슬림들을 품는 시간”이라며 “이 기도 운동이 무슬림의 금식과 기도 관습을 그대로 따르는 것은 아니며 그리스도인인 우리가 이슬람식 사고와 신학과 종교 방식에 동의하는 것도 아니다”고 밝혔다.

또 관계자는 “교회는 무슬림을 적대시하거나 반감을 사게 하는 행동을 해서는 안 된다”고 전제한 뒤 “반감은 오히려 복음에 대한 무슬림의 마음의 문을 더 닫게 하는 것이기에 겸손과 사랑의 마음, 존중과 섬김의 자세로 대할 것을 장려한다”고 했다.

이슬람교를 믿는 무슬림들은 다섯 가지 신앙 의무 중 하나인 금식을 지키는데 매년 금식월인 라마단에 맞춰 실시한다. 낮 시간 동안에는 어떤 형태의 음식도 먹지 않으며 일반적으로 하루 3∼5회의 기도를 메카를 향해 기도한다. 무슬림들은 라마단을 통해 자신의 죄가 씻기고 무슬림 형제애가 돈독해진다고 믿는다.

이슬람 선교 전문가들은 “중보기도로 수많은 무슬림이 꿈과 환상 등을 통해 예수님을 만나고 있다”며 “개종 무슬림 절반 이상이 초자연적 현상으로 기독교인이 된다”고 말했다.

30일 기도에 참여하기 위해서는 예수전도단이 발행한 기도책자나 홈페이지(30prayer.org)를 이용하면 된다(02-871-7353).

신상목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